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 | 기사제보 | 기사쓰기 | 자유게시판 | 네티즌성명서 | 시와음악 | 구게시판 |  
2017년 12월 19일 (화)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정보/과학 국제 사설/칼럼 엔터테이먼트 군사 데스크시각 시사만평
    데스크시각
        기자의눈
        횡설수설
        오늘의소사
    주요뉴스
  “지금은 반성할 때가 아니..
  제2의 양승오, 이용식 건국..
  전쟁불사가 아니라 전쟁을 ..
  엄한 반공교육 속의 좌익화 ..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기자회..
  소름끼치는 북한의 생존전략..
  위안부 사과에 대한 애국네..
  역사교과서는 국정이 정답이..
  서울중앙지검의 종북적 행태..
  분당 마르꼬 성당 김기창 주..
  박근혜는 김대중/노무현 버..
  미주지역 서북청년단 본부 ..
  서북청년단, ‘이승만 일본..
  멸공산악회 성명 : 국회는 ..
  西靑, 26일 광화문 불법천막 ..

 


이명박도 자살하게 되었네

사이버뉴스24 http://www.cybernews24.com/

 2015년 03월 14일 PM 09:11:44

이완구 총리는 3월12일 대국민담화를 통해 “정부는 모든 역량과 권한,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구조적 부패의 사슬을 과감하게 끊어내겠다. 우리 사회 곳곳에 뿌리박고 있는 고질적인 적폐와 비리를 낱낱이 조사하고 그 모든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 엄벌할 것”이라며 사실상 ‘부정부패와 전면전’을 선언했다.


이러한 방침에 따라 집중 수사대상으로

▲ 해외자원 개발 배임의혹

▲ 방위사업 비리

▲ 대기업 비자금 조성의혹 등을 적시했다.


그런데 집중 수사대상 대부분이 이명박 정부와 관련 있는 것으로 지목되는 사안들이기 때문에 현 정부가 위기 때마다 전임 정부의 실정을 드러내어 정치적 반사이익을 누리려는 전략으로 치부되고 있는 분위기이다.


이러한 전략은 정공법이 아니라 下之下策이다.

부정부패 척결은 물론 좋은 일이다.

그러나 부정부패 척결의 동기와 대상이 왜곡되면 그 결과는 부작용만 낳을 것이기 때문이다.


부정부패의 가장 큰 대상은 공적자금 170조의 행방이다.

외환위기 이후 벤처기업 육성이라는 미명으로 투입한 자금이 김대중과 그 측근들에 의해 눈 녹듯 사라졌다.

감사원에서 그 결과를 다 파악하고 있음에도 벙어리 냉가슴 앓듯 뭉개고 있다.

공적자금 게이트에 비교하면 저런 것은 鳥足之血이다.


머리 나쁜 이 총리가 저런 건수를 들고 나온 것은 주위에 포진하고 있는 홍어들이 공적자금 게이트 등 김대중의 부정부패를 감싸기 위해 희생양으로 올려놓은 메뉴를 덥석 문 것에 불과하다.

홍어들은 싸움 부치고 빠지는 데에는 도사이다.


이제 이명박과 박근혜의 진검승부가 피를 튀길 것이다.

결과는 칼자루를 쥐고 있는 쪽이 이길 것이고 패배한 이명박은 제2의 부엉이 바위를 찾아나설 운명이다.

이명박이 노무현을 수사하게 된 경위도 같은 이유이므로 자업자득이다.


결과는 엉뚱하게 중도우파끼리 싸움이고, 경상도끼리 싸움이며, 자본가들과 우파정부와의 싸움으로 귀결되어 싸움이 끝날 때쯤이면 기진맥진한 이완구는 부정부패의 깃털만 뽑아들고 있을 것이고 몸통은 희희낙락 휘파람을 불고 있을 것이다.


담배값 인상, 년말세금 정산도 홍어들이 박근혜 정부 엿 먹이려고 벌인 작전인 것을 온 국민은 다 알고 있는데 청와대만 모르고 있다.

리퍼트 대사 테러에 대한 경찰문책과 김기종 처벌도 용두사미로 끝날 것이며, 이는 홍어들의 제 식구 감싸기가 대한민국을 덮고 있기 때문이다.


부정부패와의 싸움에서 국민적 응원을 얻으려면 공적자금 170조 행방부터 밝혀라.

그렇지 않으면 국민들의 냉소만이 기다릴 뿐이다.




   
내의견쓰기
1 대한인 16.09.10.21.05.23 추천:27 반대:24
     
   성주 ‘사드’ 배치와 성주 군민의 새누리당 장례식은 천심발로, 하늘에서 지게 된 큰별 성주(星州)의 사드배치와 박근혜 대통령 숙명에 대해 모정주의사상원(母情主義思想院)의 홈페이지에 상세하게 밝혀 놓았음.

1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정보/과학 국제 사설/칼럼 엔터테인먼트 군사 데스크시각 연재 시사만평
회사소개   |   오시는길   |   인터넷 광고안내   |   제휴문의   |   Contact Us   |   Site Map

편집실: 010-8424-2336
Copyrightⓒ 2002-2009 by 사이버뉴스24 All rights reserved. nasayun@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