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 | 기사제보 | 기사쓰기 | 자유게시판 | 네티즌성명서 | 시와음악 | 구게시판 |  
2017년 12월 19일 (화)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정보/과학 국제 사설/칼럼 엔터테이먼트 군사 데스크시각 시사만평
    데스크시각
        기자의눈
        횡설수설
        오늘의소사
    주요뉴스
  “지금은 반성할 때가 아니..
  제2의 양승오, 이용식 건국..
  전쟁불사가 아니라 전쟁을 ..
  엄한 반공교육 속의 좌익화 ..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기자회..
  소름끼치는 북한의 생존전략..
  위안부 사과에 대한 애국네..
  역사교과서는 국정이 정답이..
  서울중앙지검의 종북적 행태..
  분당 마르꼬 성당 김기창 주..
  박근혜는 김대중/노무현 버..
  미주지역 서북청년단 본부 ..
  서북청년단, ‘이승만 일본..
  멸공산악회 성명 : 국회는 ..
  西靑, 26일 광화문 불법천막 ..

 


여수순천의 또 다른 반란

사이버뉴스24 http://www.cybernews24.com/

 2014년 10월 14일 PM 11:53:28

여수 순천은 반란을 추모하는가(1)

10월 19일은 대한민국 근대사에서 가장 비극적인 사건으로 꼽히는 여순반란이 일어난 날이다.

인민공화국을 추종하는 인공세력과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체제를 지지하는 대한민국 세력과의 전쟁의 상처가 깊어진 날이기도 하다.

그것은 인민공화국이냐, 대한민국이냐를 놓고 싸운 비극을 상징하는 날이었기 때문이다.


비극의 실체는 차마 너무 끔찍하여, 필설(筆舌)로 옮기기가 어렵다.

36년 일제치하를 벗어난 우리가, 소중한 동족의 가슴에 무수히 죽창을 꽂던 일은 어떤 이유를 대더라도 용서 할 수 없는 일이다.

무엇을 위하여 그토록 잔인했는가에 대한 문제를 우리는 잊어서는 안 되는 것이며, 그러기에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조국 수호와 영광을 위한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믿는다.


인민공화국 수립을 위해 방해 되는 인물을 처단한다는 이유는 살인의 논리적 근거로 받아들일 수 없다.

인민공화국이 피바다 위에 세워져야 한다는 사실은 더더욱 받아들일 수 없다.

자유와 평화, 사랑과 포용은 민족이 민족을 위해 살아야 하는 본질이며 근본의 자세라 믿는다.

그러므로 이념은 민족 위에 설 수 없는 하등개념이다.


여순반란을 주도한 14연대와 여수지역 남로당 좌익들이 합작한 비극은 살인의 과정에서 극명해진다.

몽둥이로 머리통을 쳐 깨부수는, 쇠젖가락을 눈에 박아서 죽이는, 영암에서는 좌익 부인들이 호미로 찍어서 죽이는 일도 있었다.

차마 듣고도 믿을 수 없는 광경이 있다.

여수경찰서 소속 여순경 2명은 국부에 죽창을 맞고 숨진다.

성기에 죽창질을 해대던 그 잔인함. 세계 역사에도 없는 잔인한 짓을 반란군들은 벌이고 있었다.

첫날 무려 수백여 명을 죽이고, 순천을 점령한 3일 동안 또한 그렇게 죽였다.


지금 여수 순천 지역 14연대 반란 추모세력들은 바로 이 잔인한 살인을 추모하고 있는 것이다.

그 잔인한 세력들이 누구인가에 대한 답은 분명하다.

그들은 인민공화국을 조국으로 여기던 사람들이었다.


여수에 “인민공화국”을 만든 좌익세력은 20일 15:00시경 인민대회(人民大會)를 중앙동광장에서 열고 약 4만여 군중이 모인 가운데 이용기(李容起)를 비롯한 5명의 의장이 대회를 진행하였다.

이 대회에서 좌익단체인 노동조합대표, 농민조합대표, 여성동맹대표, 청년대표의 “인민공화국 수호”를 외치는 연설이 있었고 5개 항목의 결정서를 채택했다.


반란군들이 천명한 5개항의 결정서 내용은 다음과 같다.

ㅇ 인민위원회의 여수 행정기구 접수를 인정한다.

ㅇ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에 대한 수호와 충성을 맹세한다.

ㅇ 대한민국의 분쇄를 맹세한다.

ㅇ 남한 정부의 모든 법령은 무효로 선언한다.

ㅇ 친일파, 민족반역자, 경찰관 등을 철저히 소탕한다.


김대중 노무현 좌파정권 이후 여수 순천에선 10월 19일 반란군을 추모하는 행사가 열린다고 하였다.

그렇다면, 행사를 주동하는 세력들은 적어도 대한민국 사람은 아니라는 결론이 나온다.

민족의 가슴에 무수히 죽창질을 해대던 폭도의 후예, 인민공화국을 추종하는 세력들이라고 판단된다.


대명천지에 우리 대한민국 안에서 어찌 인민공화국 만세를 외치던 무리들을 추모할 수 있는가.

어찌하여, 반역과 살인을 추모할 수 있는가. 다시 우리의 가슴에 죽창을 꽂고 싶은 것인가?


잔인한 살인은 잔인한 진압을 가져왔다. 피의 보복에 대해 그대는 할 말 있는가?

나아가 반란군들의 ‘인민공화국 만세’에 대해 할 말 있는가?


1948년 10월 19일 여순반란 세력들은 인민공화국에 대한 수호와 충성을 맹세하였고, 군경 소탕을 천명한 바 있다.

그리하여 피의 축제를 벌였다.

잔인한, 너무도 극악스런 살인의 광경을 우리는 목격한 바 있다.

지금 여순반란 추모세력들은 이 살인마저 용인하고 있는가?


2014년 10월, 여수와 순천 사람들은 반란을 추모하고 있는가!


정재학

자유논객연합 부회장, 시인, 자유지성300인회 회원, 한국문인협회 회원, 자유교원조합 중앙고문, 국가유공자, 데일리저널 편집위원, IPF국제방송 편집위원, US인사이드월드 편집위원, 전추연 공동대표

여수 순천은 반란을 추모하는가(2)

현재 여수 순천 지역에서 여순반란사건이 ‘여순사건’으로 둔갑하고, 반란군이 ‘봉기군’으로 추앙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려야겠다.


좌익들은 이들 반란군들을 기리기 위해 순천공설 운동장에 위령탑을 세웠고, 이 위령탑 전면과 후면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의 글귀와 시가 새겨져 있다.


- 위령탑 전문(全文) -


1948년 10월 19일의 새벽을 기억하고, 당시 여수와 순천을 중심으로 한 전남동부지역 일대의 죽음과 절망들이 왜곡된 세월에 묻히지 않게 하기 위해서, 그리고 자본과 제국의 침탈에 저항했던 사건으로서 오늘을 인권과 평화, 통일로 가는 살아있는 역사로 남기기 위해서 순천시민의 정성어린 뜻을 모아 이 탑을 세운다.


위 전문의 내용은 모두 4가지 항목을 담고 있다.


1. 1948년 10월 19일의 새벽을 기억하자.

- 여수 14연대 반란 성공시간은 새벽 2시이다. 이때를 기억하자는 것이다.


2. 이때의 죽음들이 왜곡된 세월에 묻히지 않게 하자.

- 반란이라 불리우며 지탄받던 왜곡된 세월을 묻혀 두지 말자는 뜻으로 반란의 정신을 이어가자는 말이다.


3. 자본과 제국의 침탈에 저항했던 사건이다.

- 반란 첫날만 경찰과 우익인사 400명을 여수에서 살해하였던 일을 자본주의와 제국주의에 저항했던 사건이라고 말하고 있다.


4. 인권과 평화, 통일로 가는 살아있는 역사로 남기자.

- 반란의 정신을 이어서, 당시 여수 순천 일대에 인민공화국을 공포하고 인민행정을 실시했던 통일정신으로 살아있는 역사로 이어가자고 말하고 있다.


이러한 내용을 담은 반란군 위령탑은 순천공설 운동장에 버젓하게 세워져 있다.


탑의 후면에는 더 기막힌 시가 실려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동백꽃 붉은 도시

반란의 도시

푸른 하늘 서러워

꽃이 지더니

흐르지 못한

반백년

항쟁의 세월

이제야 흐르네

우리 가슴에


그동안 ‘여순반란의 정신은 가로막혀 있다가 이제야 우리 가슴마다에 흐른다는 시’이다.

이 반역성이 명백한 글귀는 순천시의 협조로 순천공설운동장에 세워져 있다.


여순반란군의 정신을 이어 오늘에도 공산혁명을 이어가자는 선동이 담긴 시가 탑이 되어, 자유대한민국 안에 버젓하게 서 있다는 것은, 지금 여수와 순천이 어떠한가에 대한 상황을 비유적으로 알려주고 있다 할 것이다.


지금 여수와 순천은 이 정도입니다.

새로운 좌익들이 점령한 해방구 지역이라 해야 할 것이고, 60년 전 일어난 여순반란이 그 잔당들에 의해서 다시 진행되고 있다 해야 할 것입니다.


다행이 구 순천역에 세워져 있던 안내판은 철도청을 상대로 투쟁 결과 순천역 신축으로 없앨 수 있었으나, 위령탑은 순천시장의 교체가 빈번하여 철거 또는 현충탑(순천에는 현재까지 없음)으로 변경하도록 노력한 결과를 보지 못하고 현재에 이릅니다.


경남 진해 老兵 올림




   
내의견쓰기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정보/과학 국제 사설/칼럼 엔터테인먼트 군사 데스크시각 연재 시사만평
회사소개   |   오시는길   |   인터넷 광고안내   |   제휴문의   |   Contact Us   |   Site Map

편집실: 010-8424-2336
Copyrightⓒ 2002-2009 by 사이버뉴스24 All rights reserved. nasayun@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