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 | 기사제보 | 기사쓰기 | 자유게시판 | 네티즌성명서 | 시와음악 | 구게시판 |  
2017년 12월 19일 (화)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정보/과학 국제 사설/칼럼 엔터테이먼트 군사 데스크시각 시사만평
    사설/칼럼
        사설
        배성관칼럼
        특별기고
        논설
    주요뉴스
  “지금은 반성할 때가 아니..
  제2의 양승오, 이용식 건국..
  전쟁불사가 아니라 전쟁을 ..
  엄한 반공교육 속의 좌익화 ..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기자회..
  소름끼치는 북한의 생존전략..
  위안부 사과에 대한 애국네..
  역사교과서는 국정이 정답이..
  서울중앙지검의 종북적 행태..
  분당 마르꼬 성당 김기창 주..
  박근혜는 김대중/노무현 버..
  미주지역 서북청년단 본부 ..
  서북청년단, ‘이승만 일본..
  멸공산악회 성명 : 국회는 ..
  西靑, 26일 광화문 불법천막 ..

 


[서북청년단 성명서] 박근혜 대통령의 구국의 결단을 촉구

사이버뉴스24 http://www.cybernews24.com/

 2015년 03월 08일 PM 12:34:57

<서북청년단 성명서>

박근혜 대통령의 구국의 결단을 촉구한다.


세계적 강국이며 혈맹인 미국 대사가 정부산하 단체의 공식행사에 초청되어 흉기에 찔리는 참사가 발생했다.

보는 국민은 불안감에 가슴이 떨리고 놀라움에 손발이 떨리고 분노에 치가 떨린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국가안보를 책임져야할 대통령은 이 위중한 사태를 어떻게 보고 어떻게 처리 할 것인가?


첫째, 이 사태의 성격을 명확히 정의하고

둘째, 이 사태의 배후를 정확히 파악하고

셋째,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구체적으로 수립하고

넷째, 그 대책을 수행할 적임자를 적재적소에 배치하여야 할 것이다.


이 사태는 과대망상증 환자의 돌출행동이 아니다.

김기종은 이 사태가 국민과 대통령 그리고 지지세력에게 미치는 심리적 영향, 한미관계에 끼치는 부정적 영향, 북한이 반응하는 대남정책 등을 세밀하게 계산하고 저질렀을 것이다.

따라서 이 사태의 본질은 적과 합세하여 아국과 동맹국에 대한 적대행위이므로 여적죄에 해당된다고 볼 것이다.

이미 좌익에 장악된 언론들이 살인미수죄로 몰아가는 것은 김기종에 대한 구명운동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김기종은 8차례 방북한 전력이 있고 김정일 분향소를 덕수궁 앞에 만들려고까지 했으며 종북이적단체인 민화협의 정식회원이고 이날 행사에도 정식으로 초청된 점, 북한은 “전쟁광 미국에 가해진 응당한 징벌이며 미국을 규탄하는 남녘 민심의 반영이고 항거의 표시”라는 논평으로 김기종을 두둔한 점 등을 고려하면 북한과 남한 내 종북세력이 그를 고무하고 지켜주고 키워온 배후세력임에 틀림없다.


따라서 박근혜 대통령은 “통일은 대박이다.”라는 장밋빛 환상이나 “남북정상회담” 운운으로 국민의 대북경각심을 약화시키는 언행은 접고 북한의 도발에 강력하게 대응하며 아울러 남한 내 정치, 사회, 언론, 종교, 문화 등 제 분야에 포진해 있는 종북이적세력을 발본색원할 수 있도록 법률과 조직을 재정비 강화하여야 할 것이다.

빈사상태에 있는 국가보안법에 생기를 불어넣고, 국정원개혁법은 폐기하며, 대공기능을 강화하고 공권력을 회복하며 법치질서를 확립하여야 할 것이다.

특히 이번 사태가 국내에서 발생하였다는 점을 심사숙고하여 소홀히 하는 국내정보 분야에도 깊은 관심과 애정을 가져야 할 것이다.

대통령 자신의 신변과 정치적 안정은 국내정보 분야에 속함을 깨달아야 할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대책에 전문성이 있고 나아가 사명감과 충성심을 가진 인재를 발탁하여 적재적소에 배치하여 다시는 유사한 사례로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2015. 3. 8

연락처 : 서북청년단 사무총장 배성관(010-8424-2336)


 



   
내의견쓰기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정보/과학 국제 사설/칼럼 엔터테인먼트 군사 데스크시각 연재 시사만평
회사소개   |   오시는길   |   인터넷 광고안내   |   제휴문의   |   Contact Us   |   Site Map

편집실: 010-8424-2336
Copyrightⓒ 2002-2009 by 사이버뉴스24 All rights reserved. nasayun@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