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 | 기사제보 | 기사쓰기 | 자유게시판 | 네티즌성명서 | 시와음악 | 구게시판 |  
2017년 12월 19일 (화)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정보/과학 국제 사설/칼럼 엔터테이먼트 군사 데스크시각 시사만평
    사회
        사건/사고
        재판
        검찰
        경찰
        교통
        환경
        오늘의 화제
        피플&피플
        인사
        동정
        일반
    주요뉴스
  “지금은 반성할 때가 아니..
  제2의 양승오, 이용식 건국..
  전쟁불사가 아니라 전쟁을 ..
  엄한 반공교육 속의 좌익화 ..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기자회..
  소름끼치는 북한의 생존전략..
  위안부 사과에 대한 애국네..
  역사교과서는 국정이 정답이..
  서울중앙지검의 종북적 행태..
  분당 마르꼬 성당 김기창 주..
  박근혜는 김대중/노무현 버..
  미주지역 서북청년단 본부 ..
  서북청년단, ‘이승만 일본..
  멸공산악회 성명 : 국회는 ..
  西靑, 26일 광화문 불법천막 ..

 


제2의 양승오, 이용식 건국대 의대 교수
외인사라면서 부검 거부, 결정적 외인사 빨간우비엔 절대침묵

사이버뉴스24 http://www.cybernews24.com/

 2016년 10월 10일 PM 09:18:33

사드배치 반대의 극렬한 시위에 이어 또 하나의 뇌관(雷管)이 터졌다.
農民이라는 백남기가 근 일 년만에 사경(死境)을 헤메다가 죽었다.
그는 경력으로 보아 농민이 아니고 “농민운동선동가”가 맞다.
대학에서 세 번을 제적(除籍) 당한 전형적인 운동권 주체사상파이다.
야당과 그를 추종하는 세력은 물 만난 고기가 되어 축제(祝祭)를 벌이고 있다.
마치 리오카니발을 보는 것 같다. 소위 “시체장사”를 또 시작하는 것이다.

https://youtu.be/ee4LjzHrnIg

그의 죽음이 물대포에 의한 것이라며 그들은 부검(剖檢)을 반대하고 있다.
부검은 死因을 가리는 현대의학의 한 分野이다.
그것을 하면 금방 그 원인이 드러나며 물대포가 맞다면 국가의 사과를 당당하게 요구하면 된다.
이런 과학적인 방법을 거부하고 무조건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有利함만을 고집하는가?
여기에 맞는 속담이 있다. “제 논에 물대기(我田引水)”

천만다행하게도 그의 죽음을 유추(類推)할 수 있는 동영상이 몇 개가 있다.
그 영상을 보고 그의 죽음을 추적해 본다.

01. 백남기는 경찰차를 매단 밧줄을 붙잡고 물대포를 맞는다.

02. 홀연히 나타나 침착하게 물대포에 다가간다.
그것은 마치 물대포를 쏘아 달라는 注文 같다.

03. 물대포가 발사되자 본능적으로 물을 피하려 고개를 숙인다.

04. 물대포의 수압에 의하여 불가항력으로 밧줄을 의지한 채 뒹굴며 쓰러진다.

05. 뒤로 넘어지며 뒷머리를 땅에 부딪치는 장면은 보이지 않는다.

06. 구호(救護)자들이 나타나 백남기를 부축하여 옮기려 한다.


https://youtu.be/V1QcYtceyPE

07. 이때 빨간 우비의 남자가 홀연(忽然)히 나타난다.

08. 그는 옆걸음으로 움직이며 거리와 방향을 잰다.

09. 거리는 힘을 모으기 위해 필요하고 방향은 두 부축자의 사이를 비집고 들어가기 위한 자세이다.

10. 그는 왼팔을 앞으로 뻗고 오른팔은 최대한 굽혀서 뒤로 제친다.

11. 이 자세는 우리가 익히 안다.
그것은 무술인이 격파(擊破)를 하기 前의 동작과 일치한다.

12. 그가 돌진하자 물대포가 그의 등에 쏟아지며 우비가 제쳐진다.
그러나 그 위력은 그렇게 세지는 않다. 왜냐하면 옆의 구호자들은 전혀 흔들리지 않기 때문이다.

13. 그는 백남기의 얼굴에 오른쪽 주먹가격(加擊)을 행한다.

14. 거의 동시에 그의 무릎이 백남기의 얼굴에 2차의 가격을 행한다.

15. 그것을 무술(武術)에서는 “니킥”이라고 부르며 그 충격은 주먹보다 훨씬 세다.

16. 그후 119구조차가 도착하여 백남기를 後送하기 위한 이동 중에 찍힌 사진에는 그의 얼굴에 피가 낭자하다.



▲ 故 백남기씨의 눈두덩이에 멍자국이 물대포 때문인가 다른 외부타격 때문인가

17. 이것이 물대포에 의한 상처로 보기에는 거의 無理에 가깝다.

18. 그 상처는 안면뼈의 함몰(陷沒)에 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19. 물대포의 압력으로 뼈는 부러지지 않으며 뒤로 넘어지면서 머리를 땅에 부딪쳤다면 얼굴이 아닌 뒷머리 뼈에 손상(損傷)이 와야 理致에 맞다.
여기에 맞는 속담이 있다. “재수가 없으면 뒤로 넘어져도 코가 깨진다”

20. 그런 충격이라면 뇌진탕(腦震蕩)인데 진단 결과 그것은 없었다.

관련 영상을 集中하여 살펴보니 이런 생각이 든다.
백남기는 이미 初老의 신세로 그 나이에 시위활동을 무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위에 나선 것은 어떤 특별한 사명감(使命感)에 起因한다.
경찰차를 매단 밧줄을 시위대가 영차영차 하면서 당기는데, 그는 홀연히 앞으로 침착하게 걸어 나온다.
마치 무대에 오르는 배우 같다.
그것은 물대포를 혼자 맞겠다는 決然한 意志로 보인다.
그는 파란색의 조끼를 입고 있다.
시위대 모두가 하얀색 우비를 제공 받아 입었는데, 백남기와 가격남(加擊男)은 파란색과 빨간색이다.
그것은 서로가 상대를 알아보기 위한 신호(信號)인 것이다.
여기에는 분명한 역할분담이 존재한다.
그러니까 그들은 事前에 조직되어 각자가 分業을 행한 것이다.



건국대 의과대학 이용식교수 “백남기 농민 물대포 아닌 빨간 우의가 죽였다”
https://youtu.be/D3bVtsLLmtE


이 논란의 와중(渦中)에 건국대 의대 두경부정형외과(頭頸部整形外科) 교수 이용식이 證言을 한다.
두경부는 머리와 목을 말한다.
그는 묘하게도 이 사건과 관련된 양승오 박사와 일치한다.
박주신 병역의혹을 提起한 사건 말이다.
양승오는 그 사건으로 곤욕을 치르며 재판의 2심 계류(繫留) 중이다.
그의 의혹 제기는 과학적이고 의학적인 見解이다.
그러나 判事는 그것을 인정치 않고 그에게 處罰을 명했다.
그래서 이용식 교수가 걱정이 되는 것이다.

그가 제2의 양승오가 될 處地 같아서 하는 말이다. *

- 최성령 -



   
내의견쓰기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정보/과학 국제 사설/칼럼 엔터테인먼트 군사 데스크시각 연재 시사만평
회사소개   |   오시는길   |   인터넷 광고안내   |   제휴문의   |   Contact Us   |   Site Map

편집실: 010-8424-2336
Copyrightⓒ 2002-2009 by 사이버뉴스24 All rights reserved. nasayun@hotmail.com